한국어 English
HOME뉴스칼럼선교사람 사람들라이프동영상
발행인칼럼   ·  목회칼럼   ·  선교칼럼   ·  전문인칼럼   ·  평신도칼럼   ·  데스크칼럼  
오른쪽버튼
68 개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코끼리같은 녹색가방” (2016-08-12 14:35:17)
▲ 아프리카 단기선교 복음화대회중 (노신영 박사 / 노란색 상의)60년동안을  관광객을 태우며 살았다는 바짝 여윈 코끼리의 장례식 사진이 인터넷에 떴다. 그저 특이한 제목에  무심히 들여다 본 그림들을 보며 어쩐지 짠했던 마음이 뇌의 한 구석에 남아있었나보다.   십여년을 어디랄 것 없이 여기저기 끌려 다니던 나의 녹색 가방이 이번 아프리카 여행 마지막 길 ..
왜 신앙 좋은 사람이 어려움을 당하는가? (2016-06-27 12:02:03)
  상담센터를 찾아오는 사람중에는 세 종류의 사람이 있습니다. 첫번째 사람은 자기생각대로 신앙생활을 하면서 늘 자기 생각이 옳다고 주장하는 사람입니다. 이런 사람은 잘 하고 있는 자기의 주장에 상담자의 동의를 구하는 것입니다 말하자면 자기주장의 구축을 강화하는 것입니다. 두번째 사람은 정말 제대로 살고 싶은 데 어떻게 해야할지 알지못해서 찾는 사람입니다. 또 다른 한 종류의 사람은 ..
아프리카에서 만난 “SSY”(2) (2016-05-17 13:56:29)
 쭈그리고 앉아서 징징대기를 벌써 몇 시간 째다.  “도대체 절더러 어쩌라구요!!!  아니 여기까지 오라고 해서 왔는데  이러시면 어떻하라구요?  저 무슨 망신을 주실 일 있으세요????”  아까부터  같은 소리로 내어 놓는 불평은  내일 부터 세워진 르완다 사역의 스케쥴 때문이었다.  이 작은..
아프리카에서 만난 ‘SSY’(1) (2016-04-27 11:30:35)
    우간다 캄팔라 작은 공항에서 그녀는 무엇인가를 중얼거리고 있었다. 무척이나 수척하고 피곤해 보이는 얼굴로 그녀는 멀리 하늘을 바라보다가,  다시 동료인 듯한 몇명의 동행과 이야기를 하다가 멈추고는 또 무엇인가 중얼거린다. “Out of Africa,   Out of Africa!!!” 3주 반 전에 이 우간다 땅..
살다 보면 이런 날도 (2016-04-15 12:37:39)
  “저 어 -기 목사님! 저는 에스더 인데요 전화 부탁 드립니다 .” 언젠가 들은 것 같기도 한데 잘 알아차릴 수 없는 목소리로 남긴 메시지를 듣고 전화를 걸었습니다. 생소한 이름이라 당연히 ‘상담전화이리라’ 생각하며 시간을 약속했고 약속시간에 나타난 자매는 어디서 본 듯한 얼굴이라 잠깐 생각을 하다 기억이 나 함께 끌어안고 반가워 어쩔 줄 몰라했습니다. 그동..
아프리카에서 만난 작은아이 (5) (2016-03-25 13:17:02)
 지금도 문득 생각나는 아이가 있다.  그런데 나는 그 아이의 얼굴을 정확하게 기억하지도 못한다.지금부터 10년 전 르완다, 키갈리의 한 교회에서 였다.  아프리카 어디를 가나 무중구, 우리들의(단기 선교단) 나타남은 그들에게는 큰 구경거리였다. 우리가 전하려고 하는 복음보다 무중구(백인을 일컬음으로 시작되었지만, 이제는 동양인인 우리도 ..
그대 있어 나 행복합니다. (2016-03-14 15:52:08)
    14년이 넘어 15년에 접어드는 ‘도르가의 집엔 묶은 정이 든 사람들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그동안 수많은 사람들이 오고 가면서 이제는  함께하며 위로하고 챙겨주는 ..
아프리카에서 만난 사람들 / 청년목사 "M" (4) (2016-03-04 15:25:08)
     교실 맨 앞 줄,  맨 가운데 몸이 몹씨 왜소한 작은 학생이 앉아있었다. 그는 아프리카인 중에서도 작은 편이었다. 그는 나를 세 번 놀래켰다.그가 입을 열어 말을 하면서 그의 저음의 힘있고 멋진 목소리로 나를 처음 놀래켰고,   매일 교실에 나타날 때마다 그의 깨끗하고 말끔하게 다려진 옷차림에 놀랐고,  강의가..
함께 살아가면 좋겠습니다.. (2016-02-23 14:06:21)
 함께 살아가면 좋겠습니다.     살다보면 그런 날이 있습니다. 점심은 먹었냐는 전화 한 통에 마음의 위로가 되는 그런 소박한 날이 있습니다. 일에 치여 아침부터 머리가 복잡해져 있을 때 뜬금없는 전화 한 통이 뜀박질하는 심장을 잠시 쉬어가게 하는 그런 날이 있습니다. 별거 아닌 일인데 살다보면 그렇게 전화..
내가 아프리카에서 만난 사람들 / 목수 장로John (3) (2016-02-15 14:45:32)
 2. 목수 장로John     그는 앉으면 졸고 일어서면 입을 열어 예수를 말한다.   그는 아무 수줍음이나 두려움이 전혀 없는 듯 보인다. 아무 가게나 쑥 들어가서 씩 웃으며 이야기를 시작하고,  길에서 아무나 만나도 그냥 예수 이야기를 시작한다.  또 무시하고 지나는 사람도 아무렇지도 않은 듯 무안함도 없..
내가 아프리카에서 만난 사람들 / 첫번째 사람 故 홍미경 사모(2) (2016-02-01 16:15:27)
     우리 집 부엌창문 앞에 서면 뒷마당야채밭이 보인다.야채밭 가상자리에 작은 대추나무가 자라고 있다. 지난 9월 중순,홍 사모님이 “아무때나 와서 저 남은 대추를 다 따갈거야”라고 말했었다. 그런데 지금은 12월 말, 대추는 여전히 달려있다. 사모님은 매해 오셔서 뒷마당의 과일나무들을 흔들어, 자두, 사과, 감, 석류들을 같이 따며 과일주를..
내가 아프리카에서 만난 사람들 (2016-01-15 18:42:13)
1. 홍미경   우리 집 부엌창문 앞에 서면 뒷마당야채밭이 보인다.야채밭 가상자리에 작은 대추나무가 자라고 있다. 지난 9월 중순,홍 사모님이 “아무때나 와서 저 남은 대추를 다 따갈거야”라고 말했었다. 그런데 지금은 12월 말, 대추는 여전히 달려있다.   사모님은 매해 오셔서 뒷마당의 과일나무들을 흔들어, 자두, 사과, 감, 석류들을 같이 따며 과일..
고난 속에서 만난 하나님 2 (2015-12-28 17:50:18)
  제가 하는 일이 어려운 사람들 상담하는 일이다 보니 세상은 온통 문제로 쌓인 것 같은 때가 참 많습니다. 미국이 한국보다 여러가지로 문제가 더 많을 수 있습니..
고난 속에서 만난 하나님 (2015-10-27 13:59:05)
고난 속에서 만난 하나님 뉴저지 여성상담 샌타 배임순 원장  삶은 ‘고난의 연속’이라고 연륜 깊은 삶을 사신 분들은 말한다. 내게도 거의 정신을 잃을 정도의 어려움이 몇 차례 지나갔다. 사..
사랑은 약한 자의 허물을 덮는 데서 (2015-09-03 14:59:42)
 사랑은 약한 자의 허물을 덮는 데서  전화벨이 울려서 무심코 수화기를 들었는데 '엉엉' 통곡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통곡하는 여자의 목소리는 거의 비슷한 것 같습니다. 처음엔 누군지 잘 알들을 수가 없어서 그냥 수화기를 들고 있으면 '목사님' 한마디 하고는 계속 우는 울음소리 속에서 대강 누군지 알아차립니다. 저도 한때는 통곡을 하곤 했기 때문에 실컷 울도록 달래지 않고 ..
두 문화를 살면서(39) (2015-01-19 11:41:58)
부모님이 알아 두셔야 할 것저는 어른이 되어서 미국에 왔으며 이곳에서 대학원 교육을 받았습니다.  내가 아이들의 엄마가 되었을 때에는 희망에 찬 기쁜 날의 계속이었습니다. 가진것이 별로 없었고 힘들었을 때에도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을 먼저 해 주면서 기쁨을 누렸던것 같습니다.  아이들이 꿈나무라고 하시는 분들의 말씀대로 아이들을 향한 꿈이 잘 이루어지고 있다고 맏었기 때문에 ..
두 문화를 살면서(38) (2015-01-19 11:36:53)
잘 못된 기대와 그 영향    아이들이 거짓말을 하는 것에 대하여 신경을 쓰지 않는 부모님은 거의 찾아 보기 힘듭니다.  우리는 아이들에게 좋은 가치관을 심어 주기를 원하며 아이들이 정직한 사람으로 성장하기를 원합니다.  '정직"은 동 서양을 막론하고 누구나가 높이 지향하는 가치관입니다.  그래서 아이들에게 어려서 부터 "거짓말 ..
두 문화를 살면서(37) (2015-01-19 11:30:30)
어떻게 하면 좋을가요?  - 물거나, 때리거나, 혹은 좋지 않은 별명을 부를 때  어린 아이들이 함께 놀다가 장난감을 서로 가지려고 싸우기도 하고 또 어른들이 보지 않는 사이에 옆에서 함께 놀던 아이를 물거나 때려서 울음 바다가 되는 것을 목격하신적이 있으십니까?  아이들이 자신의 불만을 말로 적절히 표현하지 못하는 나이에 종종 볼 수 있는 일입니..
두 문화를 살면서(36) (2015-01-19 11:12:04)
좋은 것만을 아이들에게 가르쳐 주기 원하는 부모님들의 바람이 있는가 하면, 그 가르는 방법이 자칫 잘 못 되어 벌을 심히 주다가 오히려 가르치기는 커녕 관계성을 더 나쁘게 할 뿐만 아니라 아이들은 아무것도 배우지 못하고 다음에 같은 잘못을 또 저지를 수있다는 것을 생각 해 보셨습니까?  아이들을 꼭 꺾어서 부모의 권위를 세우셔야만 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이들을 훈육하는 것..
두 문화를 살면서(35) (2015-01-19 11:03:54)
부모님들은 아이들을 훈육하셔야 할 책임이 있습니다.  훈육의 과정에서 꼭 기억하셔야 할 것이 있습니다. 첫 째로, 자존감을 갖도록 도와 주셔야 합니다.  안아 주기도 하고, 긍정적인 신호를 계속 전하고, 아이들이 그들의 기분을 표시할 때에 들어 주고 이해하시며, 아이들이 힘 써 노력하는 모습을 보시면 감사하시고 또 그 노력을 칭찬 하시는 등 하시면서 아이들에게 부모님께서 아..
두 문화를 살면서(34) (2015-01-19 10:50:41)
어느 분이 하시던 말씀이 제 마음에 몹시 인상적이어서 그분의 말씀을 따라 실천해 볼 생각을 하면서 제 나름으로 자신을 훈련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잠자리에 들 때에 무슨 생각을 하였는가 입니다.  또 아침에 처음으로 눈을 떴을 때에 무슨 생각이 먼저 떠 올랐는가를 점검하는 것입니다.  스스로 하는 이 훈련을 통하여 저는 제 자신에 대하여 새삼스럽게 많은 것을 발견하..
두 문화를 살면서(33) (2015-01-19 10:37:19)
저는 두 아이의 어머니 입니다.  지금 누가 제게 묻기를, “이 세상 살아 오면서 가장 힘든 일이 무엇입니까?” 한다면 아이들을 하나님 보시기에 마땅한 사람으로 인도하는 것이라고 대답 할 것 같습니다.  한 이 삼십 년 전 만 하여도 같은 질문을 받았더라면, 조금 다른 대답을 하였을 듯싶습니다.  이것은 저희 아이들이 별다르고, 저를 힘들게 하여서가 아니라 바람직하..
두 문화를 살면서(32) (2015-01-19 10:27:11)
아이들의 분노(4)아이들은 화가 날 때에 여러가지로 그들의 화를 표현한다고 이미 말씀드렸습니다. 크게 나누어 보면, 대개 다섯 가지 형태로 나타나는데,  그 중 한가지 또는 섞이어서 표현된다고 하였습니다.   첫째로, 하는 말이나 행동이 퍽 공격적일 수가 있습니다. 둘째로, 계속적인 불평과 욕설과 소리지르기를 되풀이하면서 속을 푸는 수가 있습니다.  세째로..
두 문화를 살면서(31) (2015-01-19 10:07:14)
아이들의 분노(3)아이들이 부모님의 마음에 들지 않는 때가 한번 두번 입니까?  아이들의 많은 행동이 부모님을 실망 시킵니까?   아이들의 못 마땅한 행동을 부정적인 눈으로 바라 보시면 너무 힘들고 ?왜 이런 아이가 나에게 태어나서 이렇게 날 힘들고 고통스럽게 하지?? 하면서  계속 하시면 의혹이 부모님들을 사로 잡고 그러한 처지를 벗어나기 힘든 지경에 처..
두 문화를 살면서(30) (2015-01-19 09:47:43)
아이들의 분노(2)수동적 공격형의 아이들은 권위를 가진사람들을 속상하게 하고자 하는 것이 저들의 목적이지만, 이러한 방법을 쓰는 아이들은 결국 자신들이 가장 큰 상처를 받게됩니다.  예를 들면, 성적으로 적극성을 보이는 여아들이 일단 임신이 된 후에는 그들이 꿈꾸는 결혼이란 현실과 너무 먼 것이 되고 맙니다.  많은 경우에, 아이를 낳고 기르는 전적 책임을 홀로 감당하여야 ..
 1 [2] [3] [4] [5] [6] [7] 
 많이 본 기사
제35차 재미한인예수교장로회 총회, 신임총회장에 김형권 목사 2019-10-22 02:26:04
더바인주니어(The Vine Junior), 아마존 선교를 위한 자선공연 2019-10-31 04:07:06
북가주남침례교협 새 회장에 김재관 목사 2019-11-05 03:27:56
2019년 남가주 ''밀알의밤'' 2019-11-12 04:21:30
예수교미주성결교회 정기총회 총회장 박순탁 목사 선출 2019-10-29 03:27:18
산호세 교회협의회 신임회장에 고상환 목사 선출 2019-11-12 04:06:48
뉴욕교협 45회 정기총회 회장 양민석 목사 선출 2019-10-29 03:19:41
사랑의 휠체어 260대 키르기즈스탄에 전달 2019-11-12 03:55:39
앨 몰러, 남침례교신학교 총장 총회 차기 총회장 출마 공식화 2019-11-12 03:21:26
한국계 월터 김 목사 미국복음주의협회 차기 회장으로 선출 2019-10-29 03:57:06
 칼럼 많이 본 기사
선교회소개   |   뉴스래터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크리스찬라이프 한국지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 856 메트로빌딩 1108호
전화: 02-313-2932   팩스: 02-323-2942
광고안내: 02-323-2932 
Chrisian Life World Mission Frontiers U.S.A
1572 Los Padres Blvd #206 Santa Clara CA95050
TEL : 408-345-1727   FAX : 408-345-1723
Copyright 크리스찬라이프 All right reserved.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오늘방문자 : 1,536
· 전체방문자 : 625,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