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English
HOME뉴스칼럼선교사람 사람들라이프동영상
교회탐방   ·  기업탐방   ·  기관탐방   ·  전문인탐방   ·  대담  
양영자(대한체육회 꿈나무 탁구 감독)
서해남  clifenet@yahoo.com
2019-01-08 04:43:06   조회 : 797

▲양영자 대한체육회 꿈나무 탁구 감독이 지난 4일 서울 광화문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양영자(55) 대한체육회 꿈나무 탁구 감독의 삶은 드라마 같다는 말로도 충분치 않다. 국가대표 탁구 선수로 1988년 서울올림픽에 출전해 금메달을 거머쥐었던 그는 이듬해 홀연히 은퇴했다. 이후 15년간 모래바람이 날리는 몽골에서 선교사로 살았다. 2012년 귀국 후엔 탁구 지도자로 일하는 동시에 복음을 전하며 인생 3막을 지내고 있다. 빛나는 삶 뒤에 가려져 있던 깊은 그늘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책 ‘주라, 그리하면 채우리라’(생명의말씀사)를 내놓은 그를 지난 4일 서울 광화문의 카페에서 만났다.

책에서 그는 두 차례 인생의 고비를 고백한다. 첫 번째는 25세,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서 절정에 있다 은퇴한 뒤 찾아온 조울증이었다. 양 감독은 “앓고 있을 때는 정말 창피했지만, 어떻게 내가 회복할 수 있었는지 알리고 싶어 책을 쓰게 됐다”고 했다. 그는 “그때 가장 듣기 싫었던 말이 ‘하나님 잘 믿는다고 했는데 신앙인이 어떻게 저래’라는 말이었다”며 “믿는 사람도 그 마음에 내적 치유가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선수 시절엔 팔 부상과 간염 등 육체적인 아픔을 극복하기 위해 하나님께 매달렸다”며 “은퇴를 하자 더 매달릴 이유가 없었고 연금에다 포상, 지도자 생활로 보장될 앞날 등 부족함이 없는 상황에서 하나님과의 관계가 무너졌다”고 했다. 특히 1990년 간암으로 어머니가 갑자기 세상을 떠난 뒤, 오랫동안 묻어뒀던 분노와 두려움, 상처들이 솟아났다. 그는 “당시 나 자신이 누구인지를 모르고 살았던 것 같다”며 “그 시간을 통해 나 본연의 모습을 알 수 있었다”고 기억했다.
죽겠다고 혀를 깨물고 거식증 증세를 보이며 피폐해져 가던 그를, 그 시절 다니던 교회의 권사들이 친딸처럼 사랑으로 돌봤다. 지금은 목사가 된 김양재 집사를 통해 처음 큐티를 접하고, 이후 교회 권사들과 매일 성경을 읽고 묵상하면서 말씀의 빛으로 인도받았다. 인도네시아에 초청받아 쉬러 갔을 때 평생 반려자가 된 남편 이영철 선교사를 만났다. 그는 조울증이 회복되면 ‘낮엔 해처럼 밤엔 달처럼’ 찬양의 가사처럼 “가난하고 지친 영혼들을 주님께 인도하겠다”는 기도를 드렸다. 그렇게 서서히 회복될 수 있었다. 특히 마태복음 25장을 읽으며, 그동안 ‘나만 생각하는 삶’을 살았음을 깨달았다.
1997년 그는 남편과 오랜 준비 끝에 WEC국제선교회 소속 선교사로 몽골 땅을 밟았다. 간염을 앓은 뒤 육식을 삼가던 그에게 육식 위주의 몽골 생활은 쉬운 게 아니었다. 그는 “감자, 양배추만 먹고 살아도 되겠지, 하는 각오로 갔다”고 했다. 울란바토르에서 2년간 언어를 공부한 뒤, 북동쪽으로 450㎞ 떨어진 생샨드로 가 선교를 했다. 남편이 성경을 몽골어로 번역하는 동안 그는 현지인들에게 탁구를 가르치며 복음을 전했다. 양 감독은 “15년간 먼저 후원요청을 하지 않고 누군가 도와주면 받는 ‘페이스 미션’ 원칙에 따라 살았다”며 “단 한 번도 선교지에서 차량을 소유해본 적이 없었지만, 제때 하나님이 채워주셨다”고 했다. 늘 대중교통을 이용했고 꼭 필요할 때는 주변 사람을 통해 지원을 받았다.
문화적인 차이가 크다 보니 몽골 사람들을 사랑하기는 쉽지 않았다. 안면 마비가 찾아와 밥 먹기도 어려웠다. 울면서 기도하던 순간 “땅끝에서 주님을 맞으리 주께 드릴 열매 가득 안고”라는 가사의 찬양 ‘땅끝에서’를 떠올렸다. 그 찬양을 부르며 다시 하나님을 만났고 깊은 위로를 받았다.
남편의 성경 번역 작업이 끝난 뒤 2012년 한국으로 함께 돌아왔다. 청소년을 키우는 꿈나무 감독을 맡았고 지난해엔 하남 탁구 교실, 동탄 양영자 탁구클럽을 오픈했다. “정말 나서는 걸 싫어한다”는 그이지만 간증 요청이 오면, 있는 그대로 전한다는 원칙대로 삶을 고백한다. 그는 “앞으로 이 책을 통해 영혼을 구하는 일이 일어나길 기도한다”며 “한사람이라도 주님을 인격적으로 만나는 일이 일어나고, 특히 조울증이나 우울증이 있는 분들이 소망을 얻고 하나님께서 이들을 만져주는 시간이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에게 예수는 어떤 존재냐고 질문했다. 한참 고민하던 그는 “식상한 답변 같아서 더 좋은 말을 찾고 싶은데 생각이 나질 않는다”며 “예수님은 나의 전부이신 분”이라는 답변을 들려줬다.
(국민일보) 
 

     53. ‘예수 지키려다 죽을 뻔한 사나이’ 샤피에씨의 기적
     51. 개그우면 이영자
 많이 본 기사
릴*게*임 안.전^한.곳, 오*리^지.날^ 그*대.로! http://rlb119.site 2021-12-26 19:32:08
릴 게.임 안^전^한*곳, 오.리 지*날^ 그 대 로! http://rink123.site 2021-12-23 21:07:05
릴*게.임 안^전.한^곳, 오.리 지^날. 그.대.로! http://rop234.site 2021-12-20 13:55:06
릴*게*임 안.전^한.곳, 오*리^지.날^ 그*대.로! http://rlb119.site 2021-12-26 18:32:39
릴*게*임 안.전.한*곳, 오 리.지^날. 그^대.로! http://rop234.site 2021-12-26 18:24:37
릴^게*임 안 전*한.곳, 오*리*지 날 그.대 로! http://rin987.site 2021-12-26 20:32:27
릴.게^임 안 전 한.곳, 오*리 지.날^ 그^대.로! http://rvi876.site 2021-12-23 21:06:56
릴.게 임 안*전.한.곳, 오*리 지^날^ 그*대 로! http://ryt934.site 2021-12-31 15:09:13
릴 게^임 안^전 한.곳, 오*리.지.날 그*대^로! http://ryt934.site 2021-12-31 17:54:04
릴 게*임 안^전^한.곳, 오*리 지.날. 그*대^로! http://rlb119.site 2021-12-30 12:21:51
 사람,사람들 많이 본 기사
선교회소개   |   뉴스래터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크리스찬라이프 한국지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 856 메트로빌딩 1108호
전화: 02-313-2932   팩스: 02-323-2942
광고안내: 02-323-2932 
Chrisian Life World Mission Frontiers U.S.A
1572 Los Padres Blvd #206 Santa Clara CA95050
TEL : 408-345-1727   FAX : 408-345-1723
Copyright 크리스찬라이프 All right reserved.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오늘방문자 : 42
· 전체방문자 : 846,572